한진해운 추가지원 불가 결정, 법정관리와 청산의 위기

한진해운 주식거래 정지

국내 부동의 1위 해운업체였던 한진해운이 최근 해운업의 유동성 위기를 버티지 못하고 법정관리에 들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주 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을 비롯한 5개 채권은행은 만장일치로 한진해운 추가지원 불가 결정을 내렸는데요. 채권단은 실사 결과에 따르면 한진해운이 내년까지 1조원에서 최대 1조7000억원까지 자금이 부족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한진 측은 대한항공이 4000억원의 신규자금을 지원하고, 부족자금은 조양호 회장 개인과 기타 한진 계열사가 1000억원을 추가로 지원한다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