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C 원유 생산량 감축 합의, 유가 상승까지는 첩첩산중

OPEC이 원유 생산량 감축에 합의했다고 합니다. 그동안 저유가 덕분에 주유비가 부담 없는 시절이 다시 오지 않을까 걱정이 되기도 하네요. ㅎㅎ

지금 세계적인 경기침체의 원인 중 하나가 바로 저유가인데요. 유가 하락으로 석유나 원자재로 먹고사는 나라들의 구매력이 떨어지고 수요가 줄어들어 세계적으로 공급이 과잉되는 문제가 계속 이어지고 있죠.

OPEC 감산 합의

산유국들은 유가가 하락해 줄어든 수입을 보전하기 위해 더 많은 원유를 생산해야 하고, 미국은 셰일가스를 생산하고 이란은 핵 합의로 경제 제재가 풀려 그동안 봉인됐던 석유 수출을 늘리고 싶어 하고… 악순환의 연속으로 한번 떨어졌던 국제유가가 꽤 오랫동안 맥을 못 추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중 OPEC의 원유 생산량 감축 합의는 의미 있게 다가오네요. 다만, 실제 생산량 감축과 유가 상승으로 이어질지는 미지수지만요…

OPEC은 하루 3천324만 배럴인 생산량을 3천250만 배럴로 약 74만배럴을 줄이는 데 동의했다고 합니다. 배럴 단위도 그렇고 실제 얼마나 줄이는지 크게 와 닿지 않는데요. 하루에 약 2.2%정도 감축하는 수준입니다.

그런데 앞으로 넘어야 할 산이 많이 남아있는데요. 14개 OPEC 회원국 간에 누가 얼마나 생산할 것인지 생산량 배분의 문제도 남아있고, 러시아를 비롯한 OPEC 비회원국이 얼마나 동참을 할지 모르는 일이고요. 게다가 합의가 잘 이행되어 국제유가가 상승하면 지금까지 그랬듯이 뒤에서 몰래 생산량을 늘려 합의를 깨는 국가도 나오겠죠.

OPEC 원유 생산량 감축 합의
OPEC 원유 생산량 감축 합의, 국제유가 급등

어쨌든 시장은 곧바로 반응하는 분위기입니다. OPEC 원유 생산량 감축 합의 소식이 전해지자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11월 인도분이 5.3% 올라 배럴당 47.05달러를 기록했고, 인도분 브렌트유도 6% 오르기도 했다고 하는데요.

이번 OPEC의 원유 생산량 감축 합의가 개인적으로는 아쉽기도 하지만, 결과가 궁금해지기도 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