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 거래시간 30분 연장, 효과가 있을까?

오늘 8월 1일부터 주식 거래시간이 30분 연장됩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증권시장 정규장과 외환시장, 금 시장 마감 시간이 오후 3시에서 3시 30분으로, 파생상품시장 마감 시간은 오후 3시 15분에서 3시 45분으로 각각 30분씩 늦춰진다고 합니다.

주가 차트

이번 증시 매매시간 변경은 16년 만에 이뤄졌다고 하는데요. 기억도 잘 나지 않지만 2000년에 낮 12시부터 오후 1시까지 점심시간 휴장을 폐지했었다고 합니다.

이번 거래시간 30분 연장의 목적은 국내 증시의 거래량을 늘리고 주가를 높이기 위한 목적과 국제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라고 하는데요.

지난달 증시의 연중 최고치를 경신하긴 했지만, 지난 10여 년 동안 ‘박스피’로 불릴 정도로 우리나라 코스피 지수는 1800~2000선을 되풀이했었죠. 이번 거래시간 30분 연장으로 일 거래량이 5천억 원 안팎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한다고 합니다. 증시가 활성화된다면 주가가 올라갈 수 있을 가능성도 있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거래가 늘어나는 것과 수익이 늘어나는 것은 별개의 문제일 것 같은데요. 경제와 기업의 기초체력과 근본이 개선되지 않는 한 근본적인 해결방법은 될 수 없을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주식 거래시간 30분 연장으로 다른 아시아 증시와 맞물려 돌아가는 운영시간이 늘어나 한국 증시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일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외국인 투자자의 원화 거래 불편을 줄이기 위해 외환시장 거래 시간도 같이 늘어난다고 합니다.

증권

그동안 외환시장은 오전 9시∼오후 3시까지 은행과 선물회사들이 거래하는 역내 시장과 24시간 열리는 역외 선물환(NDF) 시장으로 나뉘어 운영되는데 이번에 30분 연장되는 것은 역내 시장이라고 합니다.

어쩌면 이번 주식 거래시간 30분 연장으로 인해 가장 큰 수혜를 보게 되는 것은 늘어나는 거래량으로 수수료 수입이 많아지는 증권회사가 아닐까 생각되네요.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