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의 개인채무조정 개선방안과 주빌리 은행

IMF 이후 사업 실패로 빚을 떠안아 하루 2시간의 쪽잠과 7개의 아르바이트로 빚 3억5천만 원을 모두 청산한 ‘알바왕’ 故 이종룡 씨를 모두 기억 하실 겁니다. 당시 TV 속에서 마지막 빚 100만 원을 은행에서 송금하고 흐느껴 울던 그가 아직도 기억에 생생합니다. 채무탕감의 입지전적인 인물로 보통 사람은 그렇게 하기가 쉽지 않기 때문에 더욱 화제가 됐겠죠.

채무조정

채무 감면율을 현재의 일률적 50% 감면에서 앞으로는 채무자의 상환능력에 따라 30~60%까지 차등화하겠다는 내용입니다. 그리고 원금이 1천만 원 이하인 취약층(기초생활보장수급자 중 생계급여수급자, 중증장애인 중 장애인연금 수령자 등)은 70%에서 90%로 감면율이 더 높아질 예정입니다.변경될 제도로 인해 전체 채무자의 2/3정도가 빚을 더 많이 탕감받을 수 있다고 하네요.

원금 감면율

이와 더불어 빚 때문에 죽어가는 사람을 살리는 주빌리은행이 있습니다.

장기 연체로 고통받는 서민들의 부실채권을 사들여 빚을 갚아주는 주빌리 은행이 출범 약 6개월 만에 4,000명에 가까운 채무자의 빚 약 1,400억 원을 탕감했다고 합니다. 어떻게 빚 탕감이 가능한 일일까요?

주빌리은행은 소멸시효가 다가와서 받기 어려운 악성 채권을 5%의 헐값에 사들여 채무자가 원금의 7%만 갚으면 빚을 탕감해 준다고 합니다. 악성 채권을 가진 금융기관에서는 오랫동안 빚을 받아내려 했겠지만 받을 수 없는 채권을 헐값에라도 넘기는 게 이익일 것이고, 채무자도 7%만 갚으면 되니 서로 윈윈하는 방법인 것 같습니다. 작년에는 한화증권이 부실채권 10억8천만 원어치를 주빌리은행에 기부했고, 지자체에서도 지원에 함께 힘을 모으고 있는 모습입니다.

주빌리은행

물론 빚 탕감을 악의적으로 이용해서 돈을 안 내고 버티는 도덕적 해이가 나타날 수도 있지만, 생계형 채무자에게 다시 일할 수 있는 기회를 주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추후 진행될 금융당국의 개인채무 조정방안 세부내용과 채무자를 어둠에서 빛으로 이끌어 주는 사회적 은행의 행보를 좀 더 지켜봐야겠습니다.


함께 보면 좋은 글
변경되는 신용평가 방법, 신용등급 올리기 쉬워진다
정부의 대출 성실 상환자에 대한 신용회복 강화 정책
대출금리 낮추는 방법? 금리인하요구권!
불법 채권추심 종류와 대응방법
서민금융생활지원법의 핵심, 신용회복위원회와 서민금융진흥원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